close

REVIEW

[피부트러블][피부진정] 아토피 문제성 피부 개선에 좋은 "큐어젠 오이투 WDBC 오리지널 바디 패치" 솔직후기(feat. 착한화장품)

2018-08-20 12:35:57

 

 

안녕하세요.

메이엄마입니다.

근래 미세먼지로 신랑의 피부트러블이 심해져서

피부진정에 좋다고 들은 <큐어젠 오이투 WDBC 오리지널 바디 패치>를 사용하기로 했답니다.

 

 

제품명 : 오이투 WD·BC 오리지널 바디 패치

회사명 : 큐어젠

가격 : 18,000 (3파우치 * 각 2매입)

용량 : 17 ml (파우치 1개당)

사용기간 : 2주


본 후기는 사용자의 피부상태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는 점 감안 바랍니다.





 

향기 : 무향에 가까운 연한 향

크기 : 작은 파스정도의 크기

(A4용지 1/4정도보다 약간 작음)

재구매의사 : 약간 있음

한줄평 : 효과는 좋으나 붙이는 패치였다면 더 편했을텐데 하는 욕심이 듦!

 

 


 

 

먼저 피부트러블 진정 <큐어젠 오이투 WDBC 오리지널 바디 패치>를 사용하기 전 신랑 피부는 다음과 같습니다.

 

 

메이아빠's 피부상태

피부타입 : 극지성

피부예민도 : 있는 편

피부상태 : 쉽게 빨개지고 여드름이 많은 피부



신랑은 아토피뿐만 아니라

얼굴이나 등쪽, 상반신에 여드름 흉터나 여드름이 아직도 많은 편이예요.

신랑은 평소 여드름으로 많이 고민해왔고,

일시적으로는 효과를 봤지만

피부복원은 좀처럼 쉽지 않았어요.


인스타에서 접한 피부 진정 브랜드 <큐어젠>은 아토피나

피부트러블에 좋은 브랜드로 임상 테스트까지 이루어져 있다고 해서

속는셈 치고 신랑에게 사용해보기로 결심했답니다.


피부진정 <큐어젠 오이투 WDBC 오리지널 바디 패치>는 빠른 피부진정과

손상된 피부 개선에 도움을 준다고 알려진 바디패치에요.


피부 유해성분 무첨가 및 천연 유래 코코넛 겔로 만든 것이라

예민한 피부인 신랑도 사용할 수 있을 것 같았어요.






피부트러블 화장품 <큐어젠 오이투 WDBC 오리지널 바디 패치>의

일반 팩 크기의 패치 파우치를 뜯으면

위 사진의 오른쪽 같은 패치가 나왔어요.






피부진정 화장품 <큐어젠 오이투 WDBC 오리지널 바디 패치>는 부드러운 젤 타입 형태의 패치여서

피부에 자극을 덜 줄 것 같았어요.

하지만 움직이면 쉽게 구겨져서

붙이는 20~40분 동안은 누워있어야하는 단점이 있었어요.






<큐어젠 오이투 WDBC 오리지널 바디 패치>는

중증 이상의 아토피 문제성 피부나 건선 개선의 효과가 있다고 하더라구요.

효과를 면밀히 비교하기 위해 2주 간 피부트러블 화장품

<큐어젠 오이투 WDBC 오리지널 바디 패치>를 사용했답니다.






피부진정 화장품 <큐어젠 오이투 WDBC 오리지널 바디 패치>를 사용하기 2주 전

신랑은 위 사진처럼 피부 상태가 좋지 않았어요.

아토피로 피부가 거칠어졌고 목뒤, 등 전면이 여드름으로 난리난 상태였답니다.






여름철이라 피부도 많이 타서 요즘 같은 때에

사용하면 딱이겠더라구요.

위 사진처럼 신랑의 문제성 피부 부위에

피부트러블 화장품 <큐어젠 오이투 WDBC 오리지널 바디 패치>를 붙여줬어요.






아토피 문제성 피부 화장품 <큐어젠 오이투 WDBC 오리지널 바디 패치>의 사용방법은 위와 같았어요.

아래 영상을 보시면 붙이는 방법을 간략히 아실 수 있답니다. :)

 

 

피부트러블 화장품 <큐어젠 오이투 WDBC 오리지널 바디 패치> 사용 2주 후 피부 상태는 아래 사진 우측과 같았답니다.

왼쪽은 사용 전이에요.

 

 


 

 

피부트러블 <큐어젠 오이투 WDBC 오리지널 바디 패치> 2주 사용 후 결과는 만족이었어요 :)

 

드라마틱한 효과는 사진상으로 보이지 않지만

손으로 만져보니 여드름 개선 및 피부결이 확실히 부드러워진 것이 느껴졌답니다.

올 여름 미세먼지로부터 피부를 지킬 수 있을 것 같아요. ^-^

 

하지만 신랑 피부가 심한 편이지라 문제성 피부 중증 이하이신 분들은 효과가 덜 있으실 수도 있다는 점 참고부탁드려요 ):

 

 

출처 by. 봄쥬메이